:::홈으로   :::알립니다   :::홈페이지문의/안내메일 

:::영덕울진축협의 서비스 신념! 바로 헌신입니다:: 

  Home >> 게시판   

 

 

 

 

 

2001-08-21 17:32:12 조회 : 2630         
식육의 투명거래로 '둔갑'예방 이름 : 지도계
식육 투명거래로 '둔갑' 예방



농림부, 쇠고기 구분판매제 폐지따른 대책 마련


다음달 10일 쇠고기 구분판매제 폐지 시행을 앞두고 쇠고기 둔갑 판매가 우려됨에 따라 농림부가 이에 대한 대책을 내놨다.

농림부의 쇠고기 구분판매제 폐지에 따른 대책에 따르면 둔갑 판매 방지와 원산지표시제 강화를 위해 식육판매업자에게 거래내역기록의무제를 도입하는 한편 위반시 처벌기준도 마련하고, 1차로 위반했을 경우에는 7일, 2차 15일, 3차 30일의 영업정지를 각각 내리기로 했다.

또 다음달 중으로 대외무역관리규정도 개정, 생우수입시 원산지표시를 6개월이상 사육시에는 국내산 표시, 6개월미만 사육시에는 외국산으로 표시토록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한우산업종합발전대책을 꾸준히 추진, 한우사육농가의 불안 해소를 위해 번식우 농장조성과 송아지안정제를 적극 추진하며, 가축시장 송아지경매제 실시로 송아지가격 차별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우농가에 고급육 생산을 유도하고, 한우브랜드 및 전문판매점을 육성하는 등 축산물브랜드전 행사 등을 통한 국내 한우고기 소비홍보를 강화키로 했다.

이와는 별도로 수입육의 국내산 한우둔갑판매방지를 위해 주기적으로 중점단속을 실시, 위반자에 대해서는 농림부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처벌을 강화하고, 쇠고기 관리를 더욱 강화키로 했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부정축산물 유통이 극성을 부릴 것에 대비, 9월 5일부터 25일까지 농림부, 농관원, 수과원, 시도등과 합동으로 특별단속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 유전자(DNA)를 이용한 한우고기·수입육감별법 개발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외국질병 유입방지를 위한 생우 및 쇠고기 검역에도 철저를 기해 나가기로 했다.


<축산신문>

영덕축협 지도계
  ◁ 이전글   다음글 ▷

 

 

 

 

  관리자모드